중이염이 생기는 위치와 이유, 치료방법 총정리
본문 바로가기
건강노트

중이염이 생기는 위치와 이유, 치료방법 총정리

by †♨‡☞◐♬ 2020. 12. 21.
반응형

중이염이 생기는 위치와 이유, 치료방법 총정리 

갑자기 귀가 아프고 염증이 생겨 고름이 나오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우리는 중이염을 의심해봐야한다. 중이염이란 무엇인가, 어떤 증상인지 알아본다. 

별이유없는데 갑자기 귀에 염증이라니. 너무 놀랍고 황당할 수 있다. 

 

중이염이 생기는 위치는 귀 속에 있는 중이강에 생기는 질환이라고 한다. 급성 중이염과 만성 중이염으로 나뉘는데, 염증물질에 따라 화농성 중이염, 장액성 중이염으로도 나뉜다. 

귀는 외이, 중이, 내이로 구분이 되는데 중이는 고막에서 달팽이관 사이의 공간으로 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중이염은 바로 이 중이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중이는 귀와 목구멍을 이어주는 관으로 하품할 때 열려서 기압을 맞춰주거나, 목에서 나쁜 물질이 귀로 들어가지 못하게도 한다. 

 

중이염이 발생하는 이유는 세균 감염이다. 감기에 걸리거나, 면역력이 떨어지거나 원인모를 이유로 세균, 바이러스에 감염된다고 한다. 어린 아이들이 귀와 코가 짧아서 중이염에 많이 걸리며, 유아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병으로 볼 수 있다. 

보통 생후 6개월부터 많이 발생하고 2세쯤까지 대부분의 아이들이 중이염을 경험한다고 알려져있다. 

중이염의 증상을 살펴보면 귀 통증, 이명, 고름이나 진물이 나기도 하고, 귀가 먹먹하거나 압박감이 느껴진다, 또 어지러움이 발생하고 더 심해지면 발열, 두통, 소화불량도 발생할 수 있다. 추가적으로 통증이 눈에도 나타날 수 있다. 

 

중이 주변에는 신경이 지나가기 때문에 눈이 감기지 않는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하고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리고 아이들은 뇌수막염같은 합병증의 위험도 있다. 

 

중이염진단을 받으면 약물치료를 하게 된다. 하지만 재발도 자주 나타나기때문에 만성중이염으로도 발전될 수 있다. 자연적으로 나을 수도 있지만 만성중이염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치료를 받도록 하자. 

보통 소염진통제 처방, 항생제를 먹게된다. 다 나을 때까지 치료, 약물 복용을 해서 확실하게 치료를 받아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반응형

댓글0